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관련뉴스

관련뉴스

통신관련뉴스 게시판입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방송통신위원회가 MVNO(이동전화 재판매)업계와 만나 MVNO 활성화 지원의사를 밝히고 업계의 분발을 당부했다.
작성자 상담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2-03-2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70

방송통신위원회가 MVNO(이동전화 재판매)업계와 만나 MVNO 활성화 지원의사를 밝히고 업계의 분발을 당부했다.

김충식 방통위 상임위원은 23일 단말기 유통 개방제도와 관련하여 MVNO 업계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단말기 유통개방제도’는 오는 5월 시행될 예정으로 이통사에서 구입하지 않은 단말기도 통신을 허용하되, 분실·도난 신고 된 단말기만 통신을 차단하는 제도를 말한다.

김충식 위원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단말기 유통 개방제도의 시행과 MVNO 활성화를 주요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최대한 MVNO 활성화를 지원하겠으니 업계도 분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은 또 단말기 유통 개방제도가 MVNO 업계의 단말기 수급 애로를 해결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MVNO 등 경쟁력 있는 유통망이 등장해 이용자의 단말기 선택권을 넓히고, 단말기 유통망간의 경쟁을 저렴한 단말기가 유통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통신요금에 부담을 느끼는 계층을 위해 MVNO가 저가의 단말기를 유통하는데 앞장서 줄 것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MVNO CEO들은 단말기 유통 개방제도가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이동통신사가 시행하는 망적합성 테스트(IOT)에 소요되는 기간의 단축 및 비용의 최소화, LTE 단말기의 유심이동 확대 등을 정책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방통위는 단말기 유통 개방제도의 차질 없는 시행을 위해 김충식 상임위원을 반장으로 이통사(SKT, KT, LGU+), 제조사(삼성전자, LG전자, 펜택), ETRI, KISDI, KAIT 등 전문가로 구성된 준비상황점검반을 구성하여 매월 추진상황을 점검 중”이라며 “이번 간담회에서 건의된 사항들을 최대한 정책에 반영하여 단말기 유통 개방제도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날 간담회에는 한국케이블텔레콤, 온세텔레콤, CJ헬로비전, 아이즈비전, 프리텔레콤, 몬티스타텔레콤, 인스프리트, 에넥스텔레콤, 에버그린모바일 등 9개 MVNO업체가 참석했다.

박철근 기자(ckpark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TODAY'S
ITEMS

  • 버튼
  • 버튼
  • 버튼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문의하기
  • 상품후기
  • 포토후기
  • 이벤트
  • 고객센터
  • 마이쇼핑
  • 배송조회
  • 주문조회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최근본상품
  • 적립금
  • 예치금
  • 등급안내
  • 쿠폰관리
  • 내게시물
  •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