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관련뉴스

관련뉴스

통신관련뉴스 게시판입니다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SK텔레콤은 MVNO 계약을 맺은 한국케이블텔레콤(KCT)의 시스템이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와 연동테스트를 거치는 데 시간이 걸려 4월 1일부터 번호이동을 제공할 계획이다
작성자 상담원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12-03-28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446

오는 4월부터는 기존에 사용하던 이동전화 번호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일반 이동통신 서비스보다 평균 요금이 20%가량 싼 이동통신 재판매사업자(MVNO)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번호이동이 자유로워지면 기존 3개 이동통신 회사와 MVNO들의 무한경쟁이 본격화돼 정부나 국회가 강제로 이동통신 요금을 내리도록 나서지 않아도 사업자 간 경쟁을 통한 통신요금 인하 효과가 기대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KT, LG U+ 등 이동통신 사업자와 MVNO 간의 번호이동 서비스가 지난달부터 가능해져, 요금이 싼 MVNO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소비자들이 기존에 쓰던 이동전화 번호를 유지하면서 MVNO로 서비스회사를 옮길 수 있게 됐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SK텔레콤은 MVNO 계약을 맺은 한국케이블텔레콤(KCT)의 시스템이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와 연동테스트를 거치는 데 시간이 걸려 4월 1일부터 번호이동을 제공할 계획이다. MVNO 서비스는 지난해 7월 처음 시작했지만 이동통신망을 빌려주는 회사와 그 회사의 망을 쓰는 MVNO 간 번호이동이 안돼 사실상 소비자들이 다양한 MVNO를 선택하기 어려웠던 게 사실이다. 이동통신 회사의 가입자등록서버(HLR)가 자사 가입자와 MVNO의 가입자를 구분하지 못하는 한계 때문이었다.

 그러나 번호이동 문제가 해결되면서 MVNO들이 기존 이동통신 3사와 정면으로 경쟁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방통위는 "이동통신 사업자와 MVNO 간 번호이동이 이루어지면 소비자들은 기존 이동통신 서비스보다 약 20% 이상 저렴하게 MVNO 서비스를 번호 변경 없이 선택할 수 있게 돼 이동통신 요금 인하 경쟁 활성화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cafe9@fnnews.com 이구순 기자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TODAY'S
ITEMS

  • 버튼
  • 버튼
  • 버튼
 

QUICK ICONS

라인

  • 공지사항
  • 문의하기
  • 상품후기
  • 포토후기
  • 이벤트
  • 고객센터
  • 마이쇼핑
  • 배송조회
  • 주문조회
  • 장바구니
  • 관심상품
  • 최근본상품
  • 적립금
  • 예치금
  • 등급안내
  • 쿠폰관리
  • 내게시물
  • 좋아요